[월드컵]크로아티아-덴마크, 16강 2경기 연속 연장전

发布日期:2019-04-07
덴마크의 공격수 니콜라이 예르겐센(오른쪽)이 2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 크로아티아전 후반 슈팅을 날리고 있다. 니즈니노브고로드 | AP연합뉴스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크로아티아와 덴마크가 전·후반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.2일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 크로아티아-덴마크전이 전·후반 1-1로 끝나 연장전에 돌입하게 됐다.전반 4분만에 양 팀이 한 골씩을 주고 받으며 경기는 다득점 양상으로 흘러가는 듯했다. 그러나 전반 2분 후반 3분의 추가시간을 포함해 이후 90분 동안 양 팀은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.크로아티아는 이반 페리시치의 측면 돌파가 돋보였지만 중앙에 위치한 루카 모드리치(레알 마드리드)-이반 라키티치(바르셀로나)의 활약은 전보다 떨어졌다. 덴마크는 후반 21분 니콜라이 예르겐센(페예노르트)를 교체 투입하며 공격의 활로를 찾는 듯 했지만 크로아티아의 수비에 공격이 번번이 막혔다.크로아티아는 전·후반 내내 18개 덴마크는 10개의 슈팅을 기록했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. 점유율은 크로아티아 54% 덴마크가 46%로 비교적 대등했다.이번 대회 연장전은 앞서 치러진 스페인-러시아전 이후 두번째다. 두 팀이 월드컵에서 연장전을 치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 양 팀은 전·후반에서 각각 2명만 교체했기에 연장전에서 교체카드를 두장씩 쓸 수 있다.▶ 경향신문 SNS [트위터] [페이스북] ▶ [인기 무료만화 보기]©경향신문(www.khan.co.kr)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
기사제공 경향신문